지방자치제 실시를 앞두고 서울시는 경제분야에서의
대비책으로 유럽공동체(EC) 및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회원국내
도시와의 본격적인 교류추 진에 나섰다.
서울시는 19일 EC국가로는 처음으로 파리시와,APEC 주요가맹국인
호주의 뉴사우 스웨일즈주와 각각 자매결연을 맺기로 합의했다.
*** 실무협의 거쳐 내년중 공식관계 수립키로 ***
고건서울시장과 방한중인 자크시락 파리시장은 이날 서울-파리 양
도시간 우호 도시 관계를 갖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하고 실무자협의를 거쳐
내년 상반기중 우호도 시관계를 정식 수립키로 했다.
파리시는 현재 로마와 자매도시 관계를, 카이로(이집트)와
베를린(독일),동경, 교도(일본)등 4개 도시와는 우호도시 관계를 맺고
있다.
앞으로 양 도시간 실무협의에서는 음악,미술,무용등 문화예술단체의
상호방문 공연 및 전시등 문화예술분야<>교통정책,토지 및
주택정책,환경보전등 도시행정분야 <>한강-세느강 자매결연,체육경기교환등
기타분야에서의 교류사업이 구체적으로 논 의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또 캔버라.시드니시가 속해있는 호주 최대의 경제력과
인구를 가진 뉴사우스웨일즈주 그라이나수상의 금년초 자매결연 제의를
받아 들이기로 결정,호주에서 열리고 있는 90년세계대도시협회
총회(10월14일-21일)에 참석중인 조남호환경국장을 통해 공식수락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