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송출선원 24명을 태우고 칠레 후아스코항을 출발 일본
가와사키항으로 항해중 지난 9월 21일부터 연락이 끊긴 영국
조디악사 소속 리베리아 선박의 광석운반석인 알.가로보호(8만9천1백18t
선장 김자섭.36)가 일본 입항예정일 인 19일 하오 2시 현재까지 소식이
없어 실종된 것으로 보인다.
선원송출회사인 동구 초량동 1200의1 대우해운(대표 강의구.44)에
따르면 알.가로보호는 이날 하오 5시30분 가와사키항에 입항예정이어서 이
배가 정상운항할 경우 18일 하오 일본 근해에 모습을 나타냈어야 하나 일본
해상보안청이 예상항로를 수색한 결과 이 배를 찾지못했으며 지금까지
아무런 연락이 없다는 것.
이 배는 지난달 19일 정오 칠레 연안에서 선주사에 위치보고와 함께
`정상항해중'' 이라는 전문을 보낸 뒤 다음 교신예정일인 21일 정오부터
지금까지 연락이 두절돼 그동안 선주사와 칠레 해양경찰대, 미국
연안경비대가 칠레 연근해와 남태평양의 예상항로를 수색했으나 아무런
흔적을 찾지못했다.
대우해운 측은 "수색작업에서 침몰흔적을 발견치 못했으므로 실종된
것으로 단정할 수 없으며 계기 및 통신장비 고장으로 정상항로를
이탈한채 연락이 두절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 고 밝혔으나 선박
관계자들은 "광석운반선의 경우 삼각파도 꼭대기에 배의 중심이 놓일 경우
순식간에 배 전체가 흔적도 없이 침몰하는 경우가 있다" 며 침몰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한편 입항예정일에도 소식이 없자 선원가족 1백여명은 대우해운
사무실에서 애타게 소식을 기다리는 한편 해적들에 의해 납치됐을
가능성이 크다며 회사측에 보다 적극적인 수색작업을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