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민족민주운동연합.민주화실천가족 협의회.방북인사 가족등
30여명은 18일 하오 2시 전북 전주시 중화산동 전주예수병원 1층 로비에서
문익환목사등 방북인사와 양심수 전원석방등을 요구하며 1시간
동안 농성을 벌였다.
이들은 "남북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본인과 가족들의 요청이 없었는데도
문목사 를 병원에 입원시킨 것은 현정권의 통일에 대한 의지가 기만적이고
생색을 내기위한 것임을 드러냈다"고 주장하고 종합검진을 마친뒤 70고령의
문목사를 재수감하려 한 다면 이를 결사 저지할 것이라며 방북인사와
양심수 전원 석방을 요구했다.
이날 농성에는 신찬균씨,지선등 전민련의장.문목사 부인 박용길씨,장남
문호근씨,문규현신부의 형 문정현신부등이 참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