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시중의 초단기자금이 남아 돌 정도로 자금사정이 호전되면서
금리도 대폭 떨어졌으나 장기자금은 초과수요 현상이 지속돼 금리가 높은
수준을 유지하는 등 장.단기 자금별로 자금사정이 크게 엇갈리는
양상을 나타내고 있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시중의 단기자금사정을 비교적 민감하게
반영하는 비은행 금융기관간의 콜금리는 18일 현재 하루짜리가 연 14-
14.5%로 지난주에 비해 1-1.5% 포인트가 내렸으며 이달 초순께의 연 19%에
비해서는 4-4.5%포인트나 내렸다.
특히 이번주 들어서는 은행영업 마감시간에 임박해 증권사 등의
여유자금이 대거 쏟아져 나오는 바람에 공급이 수요를 초과하는 사태까지
빚어져 하루짜리 콜금리가 당좌차월금리와 같은 연 11.5%, 또는 그 이하로
까지 떨어지는 사례도 발생하는 등 초단기 자금사정은 크게 좋아졌다.
이처럼 하루짜리 콜금리가 크게 내린 것은 지난 10일 증권사의
깡통계좌 정리이후 주가가 의외의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데 힘입어
고객예탁금 등 증시주변 자금이 다시 늘어나고 있고 지난번 추석 연휴를
앞두고 풀린 2조여원의 자금까지 지난 주부터 각 금융기관으로 흡수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그러나 기업들은 곧 당국의 통화환수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다음주에는 부가가치세 납부와 봉급지급 등으로 자금수요가 크게 늘어나
월말 자금사정이 악화될 것에 대비, 다음달초까지의 자금을 미리
확보하려는 경향을 보여 15일짜리 콜금리는 연18%로 지난주보다 오히려
0.5% 포인트 정도 오른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
이와 함께 채권 금리도 계속 오름세를 보여 회사채 유통수익률은 18일
현재 연 18.7%로 추석 연휴 직후인 지난 5일의 18.03%에 비해 0.67%
포인트가 상승하면서 올 들어 최고치를 경신했고 통화안정증권 수익률도 연
16.2%의 높은 수준을 보였다.
금융계 관계자들은 이와 관련, "장.단기 자금사정이 이처럼 뚜렷한
격차를 보이고 있는 것은 다소 이례적 이라고 말하고 그러나
다음주부터는 월말 자금수요가 집중되면서 하루짜리 콜금리도 상승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