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 경제학상수상자인 제임스 토빈교수는 18일 "현재의 세계무역
질서는 한국 미국 일본 유럽공동체간의 치열한 전쟁놀이 상태에 빠졌다"고
지적하고 "미국이 한국 일본등과의 무역적자를 강압적으로 축소하려는
노력은 어리석은 일"이라고 말했다.
*** "일방적 보복주의등 모두에게 패배 안겨" ***
미 예일대 교수인 토빈박사는 이날 워터게이트호텔에서 열린 제1회
한미경제협 력에 관한 워싱턴 심포지움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미국을
선두로 벌어지고 있는 일방적 보복주의, 관리무역, 특정국가를
말살시키려는 압력행위등은 결국 모두에게 참패를 안겨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생산성 향상에 뒤지고 있는 미국은 경제올림픽에서 뒤질
것이며 미국 인들은 이같은 운명에 대비해야 할 것"이라면서 "한국등
신흥공업국들이 우루과이라 운드와 같은 세계경제질서를 지지하는 것이
강대국의 횡포를 저지할수도 있다는 점 에서 유리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심포지움에서 벨라 발라시교수(미존홉킨스대)는 "한국의
경제여건은 원화를 평가절하할 경우 무역수지를 개선할수 있게 되어
있다"고 말하고 적절한 환 율정책의 효율성을 강조했다.
그는 "한국은 지난 75 80년의 막대한 원화 고평가시대를 제외하고는
대체적으로 효율적인 환율정책을 유지해왔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