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중 전국의 부동산은 가격안정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매수.매도물량이 모두 감소, 거래가 침체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토지개발공사가 발표한 ''90년 9월중 지가동향''에 따르면
도시외곽의 녹지지역 및 임야, 농경지 등은 투기적 수요에 의한
외지인들의 매수세가 크게 약화된 반면 매물은 증가해 매도호가의
하락추세속에서 거래는 거의 형성되지 않았다.
또 올들어 꾸준히 상승세를 보여왔던 도시지역의 주택.상가용지도
건축자재의 품귀 및 가격폭등에 따른 건축경기의 둔화추세에 영향을 받아
안정세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93년 엑스포 개최 및 제3정부청사 건설계획의 영향을 받고 있는
대전은 계룡로 주변지역을 중심으로 주택.상가용지의 땅값이 상승세를
나타냈으며 주택 및 상가용지 수요가 공급을 휠씬 초과하는 대도시와
수도권의 중소도시지역은 실수요자를 중심으로 계속 수요가 일어 완만한
상승세를 보였다.
각 지역별 토지거래 동향은 다음과 같다.
<>수도권 = 전반적으로 안정세를 보였으나 일부지역이 택지 및
상가용지를 중심 으로 다소 올랐다.
특히 업무.상업용건물과 다가구주택 등의 신축이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서울의 테헤란로 및 송파대로 주변지역과 영등포역 일대,
천호사거리주변, 지하철 5호선 역세권지역 등의 땅값이 강세를 나타냈다.
인천.경기지역에서는 국민관광지 개발계획이 추진되고 있는 옹진군
덕적도 일대와 분당 신도시 주변지역 등이 땅주인들의 매물출회 기피로
인해, 또 서울과 인접한 시급지역의 상가용지와 다가구주택용지 및 소규모
농가용 대지 등은 실수요자들의 꾸준한 매수세로 인해 각각 완만한
상승세를 유지했다.
<>영동권 = 전반적인 부동산경기의 침체속에 중앙고속도로 통과예정지
주변과 삼척.고성군의 관광단지 조성예정지 등이 국지적으로 미등세를
보였으나 투자심리의 위축으로 실거래는 거의 없었다.
<>서남권 = 대전.충남지역은 서해안개발지역을 비롯한 대부분의 지역이
거래가 침체되면서 땅값도 보합세를 보였으나 93년 엑스포 개최 및
제3정부청사 건설계획의 영향을 받고 있는 대전은 계룡로 주변지역을
중심으로 주택.상가용지의 땅값이 상승세를 나타냈다.
광주.전남.전북지역은 전반적인 거래부진속에 서해안고속도로 건설,
대불공단 조성사업 등 대규모 개발사업이 추진되는 지역들 마저 매수세가
감소하고 땅값이 약세를 보였다.
<>동남권 = 대구.경북지역은 대부분의 지역이 부동산투기 규제조치와
건자재값 상승에 따른 건축경기의 둔화로 거래가 한산한 가운데 북부산간
및 해안지역에서는 외지인들의 매물이 증가하고 있다.
부산.경남지역에서는 부산, 울산, 마산, 창원 등 도시지역의
주택.상가용지가 실수요자들을 중심으로 거래가 꾸진히 이루어져 땅값도
상승세를 나타냈다.
그러나 매수세의 둔화로 거래는 한산한 편이며 도시외곽의 녹지지역은
토지거래가 격감했다.
<>제주권 = 실수요자 위주의 소규모 토지거래가 간헐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으나 전반적으로 매수세가 크게 위축되어 부동산경기가 침체됐다.
임야 및 농경지에 대한 외지인의 토지매입이 중단되고 있으며 특히
임야의 경우 매물은 증가했으나 매수세가 없어 거래가 거의 두절된
상태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