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업계는 악화일로에 있는 섬유류 수출을 되살리기 위해 근로자의
제조업기피로 이한 심각한 인력확보난, 선진국의 반덤핑규제등 현안
문제에 대해 정부가 보다 적극적인 대책을 강구해 줄 것을 촉구했다.
17일 무역클럽에서 박필수 상공부장관 주재로 열린 "섬유업계 수출
간담회"에 참석한 장민혁 고려합섬회장등 15개 주요 섬유수출업체
대표들은 인도네시아/중국등 후발국의 급속한 추격과 선진국의 수입규제
등으로 섬유류 교역여건이 극도로 악화되고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이같이 건의했다.
*** 인력난/선진국반덤핑규제등 ***
섬유업계대표들은 이 자리에서 원화절상, 임금상승등으로 대외경쟁력이
악화되면서 수출이 감소일로를 치닫고 있는데도 인력난과 근로의욕저하로
기존오더까지 소화시키지 못하는 현사이 속출하고 있다고 지적, 기능공에
대해 과감한 임금, 세제및 복지정책을 펴줄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또 섬유업계는 종업원수가 다른 산업에 비해 월등히 많아 과도한 직업
훈련 분담금을 부담하고 있으면서도 별다른 직업훈련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점을 감안, 직업훈련분담금제를 폐지하고 중소기업
범위의 확대조정으로 정책적 혜택을 받을수 있도록 조치, 섬유업계의
어려움을 덜어줘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 "정부서 적극해결 나서야" ***
특히 임성철 신원회장등 니트업계대표들은 일본에 이은 미국의 합성
스웨터에대한 반덤핑제소로 연가 12억달러에 달했던 스웨터
수출이 격감, 심각한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미국정부가 3년간에
걸쳐 실시할 예정인 스웨터업계에 대한 실사를 중단토록 하는데 통상
외교의 역점을 두고 관련단체등을 통해 반덤핑대처비용을 지원해 줄것을
요청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