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가 동해항 인근에 대규모 북평산업기지 및 공업단지를
건설 키로하고 공사에 착수하려 했으나 편입토지 소유주들의
반발로 차질을 빚고 있다.
17일 동해시에 따르면 시는 북방교역이 본격화 될 것에 대비, 90년부터
오는 93 년까지 동해항 인근에 1백84만1천 규모의 북평산업기지와 71만9천
규모의 북평공 업단지를 조성키로 하고 토지개발공사를 시행기관으로 지정,
1차년도인 올해 편입토 지와 지상물의 보상을 끝내기로 했었다.
이에따라 토지개발공사는 지난 9월 감정기관을 통해 편입토지와 묘지
2천89기에 대한 감정을 끝내고 가옥 2백4가구에 대한 보상 감정을 하려고
했으나 주민들의 반 대로 1백24가구만을 감정 했다.
토개공은 주민들과 계속 보상 협의를 시도했으나 주민들이 이주민들의
모델하우 스 공개, 공원 묘역 조성, 선입주 후철거, 감정가 사전 공개,
영세민 생계대책 등을 요구하며 보상협의에 응하지 않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