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 대주주들의 장내거래를 통한 주식매각이 끊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증권거래소에 따르면 상장사 대주주들은 지난 9월중에 거래소 시장을
통해 모두 94만2천2백78주를 매각했으나 사들인 주식은 매도량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44만5천8백81주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주식 매각량은 지난 8월의 76만2백87주에 비해 23.7%나 늘어난
것이다.
지난달의 주요 매도자를 보면 <>현대정공의 주요주주인 정몽구씨가 무려
47만8천2백30주를 내다 판 것을 비롯, <>대도상사 주요주주인 이민도씨등
2명이 7만9천1백83주 <>(주)미우의 주요주주인 고대은씨등 2명이 7만2천2백
61주 <>태성기공의 주요주주인 조태형씨가 6만5천5백50주 <>효성물산의 주요
주주인 조석래씨가 5만주를 각각 처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대량주식 취득을 승인받은 해태유업과 호남식품, 일신방직, 태창,
한농등의 대주주들이 꾸준히 매수세로 나서고 한양화학의 주요주주인 한국
화약이 10만8천주를 사들이는등 상장사 대주주들의 주식매입도 다소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장외시장에서는 태일정밀과 태평양증권의 대주주가 6만7천8백주를
매각한 반면 동양투자금융의 대주주인 동양시멘트가 1백53만8천6백30주를
사들여 매수세가 우세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