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검중수부,94명 부정입학 시킨 혐의로 ***
대검중앙수사부 2과장 이명재부장검사는 12일 서울한성대 학원이사
이희순씨(69.여.전재단이사장 김의형씨(사망)의 처)등 학교
간부직원 7명이 90년도 후기대학 입시때 입학생 94명으로부터 1인당
3천만-4천만원씩 모두 32억8천만원의 기부금을 받고,학력고사 성적과
답안지를 조작해 부정 입학시킨 사실을 밝혀내고 이 들 전원을 업무
방해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사람은 학원이사 이씨외에 당시 교무처장
김용정(43.무역학과 부교수),사무처장 유무열(44),교무과장 유재국(44),
학생주임전장배(36),관리주임 고석중(44),전산주임 정영만(33)씨등이다.
검찰에 따르면 학원이사 이씨등은 90년도 후기원서접수 마감전인
지난1월 학생들을 부정 입학시키기로 모의한 뒤,해당자의 부모들로 부터
1인당 3천만-4천만원씩 을 받고 전산실 컴퓨터에 입력된 기부금입학자의
학력고사점수를 합격점으로 수정, 입력해 일단 합격자로 발표했으며 그 후
해당자의 답안지를 컴퓨터에 입력된 점수에 맞춰 조작한 혐의를 받고있다.
*** 교수신규채용시 수천만원 받은 부분도 수사 ***
검찰은 한성대가 이 사건과는 별도로 지난 89,90년 두 해에 걸쳐
교수를 신규채 용하면서 1인당 수천만원씩을 사례비로 받았다는 정보에
따라 이 부분에 대한 수사 를 벌이기로 하고 지난 8월말부터 1주일간
실시된 문교부의 한성대 감사자료를 건네 받아 정밀검토중이다.
검찰은 이 부분에 대한 혐의사실이 확인될 경우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키로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