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의 유력 정치주간지 ''노보에 브레미아'' (뉴 타임즈)는 최근호에서
북한이 전후 동독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스탈린이 세운 사회주의 국가''
라고 주장, 북한의 정통성을 부인하고 나서 주목되고 있다.
내외통신에 따르면 소련관영 모스크바방송은 9일 이 잡지가
한.소수교와 관련된 이 기사에서 이같이 강조함으로써 북한의 ''김일성에
의한 정권수립''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는 한편, "평양의 후계자 (김일성을
지칭)는 자기 선배 (스탈린을 지칭)보다 훨씬 오래 살아남았을 뿐 아니라
스탈린주의의 실행에서 보다 큰 열성을 발휘했다" 고 강조, 김일성의
장기독재권력체제를 비판했다.
이 잡지는 이어 6.25 전쟁과 관련 흐루시초프의 회고록을 인용, "지난
49년말 김일성이 남침계획안을 갖고 모스크바로 찾아왔다. 그는 스탈린과
모택동의 허가를 받고 4백만명의 생명을 앗아간 그 전쟁을 시작했다.
스탈린은 무기로만 김일성을 뒷받침해 준 것이 아니다. 그는
소련항공사들과 기타 군사고문단들을 파견해 주었는데 그들도 역시 죽음을
당하게 됐다"고 밝혀 6.25가 김일성이 소.중의 지원으로 일으킨
남침전쟁이었음을 거듭 확인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