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김영삼최고위원과 박태준최고위원은 10일 상오 시내
모처에서 회동, 김대중평민당총재의 단식및 보안사 대민사찰파문에 따른
정국수습대책을 논의했다.
김대표와 박최고위원은 노태우대통령과 김대표의 지난 8일
청와대회동에서 가급 적 평민당등 야당을 등원시켜 단식정국을 조기에
수습키로 의견을 모음에 따라 구체 적인 정국정상화대책을 마련키위해
회동했는데 이 자리에서는 지자제와 내각제문 제등 여야쟁점의 타결방안
<>대야막후접촉대책등이 심도있게 협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표는 박최고위원과의 회동에 이어 김종필최고위원과도 만나
정국타개를 위한 당수뇌부의 입장을 조정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