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년 4/4분기중 채권시황은 수익률의 큰 변동없이 대체로 약보합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증권은 9일 4/4분기 채권시장 전망보고서에서 통화당국이 인플레
억제를 위해 시중자금 경색을 방지하는 선에서 극히 제한적인 통화공급을
벌일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은행 보험등 기관들의 채권매수도 활발하지 못할
것이기 때문에 채권시세강세(수익률하락)는 기대하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통화당국이 당초 목표했던 15~19%의 연간평균 총통화증가율(평잔기준)은
달성이 어렵게 됐고 현실적으로는 21~22%의 연평균 증가율이 예상된다.
이를 전제로 할때 4/4분기중 3조~3조3천억원 규모의 통화공급이 이뤄질
전망이나 이 규모는 시중자금 경색을 막는 정도에 불과하다.
또 지난 8월말까지 소비자물가상승률이 8.2%로 뛰어 올라 있는데다
페르시아만사태의 장기화로 물가불안이 점증하고 있기 때문에 기관들의
채권매수세는 크게 위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