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고위급회담의 쌍방 책임연락관접촉이 9일 상오 10시부터 2시간
30분동안 판문점 북측지역인 통일각에서 열려 오는 16일부터 평양에서
열리는 제2차 고위급회담과 관련한 실무절차문제를 협의했다.
이날 접촉에서 우리측은 회담대표단 7명, 수행원 33명, 기자단 50명등
총 90명 의 명단을 북한측에 전달했으며 북한측은 연형묵총리명의로 된
신변안전보장각서를 우리측에 전달해왔다고 남북대화사무국이 밝혔다.
우리측의 김용환책임연락관과 북측의 최봉춘책임연락관이 각각 참석한
이날 접 촉에서 양측은 회담 진행절차, 숙소및 회담장, 이동방법,
만찬행사, 관람장소등을 포함한 우리측 대표단의 3박 4일간 체류일정에
대해서도 협의했으나 구체적인 세부사항은 오는 12일 하오 3시 판문점
우리측 지역인 평화의집에서 다시 만나 확정하기 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