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전자 (대표 김용원)는 8일 광주공장내에 전자레인지의 핵심부품인
마그네트론 공장을 준공, 가동에 들어갔다.
*** 1백억 투입...연 1백만대 생산 ***
대우전자는 광주 음향공장내에 총 1백억원을 투입하여 연건평 3천평
규모에 최신 설비를 갖춘 마그네트론 공장을 완공했는데, 이 공장에서는
연간 1백만대 규모의 전자레인지용 마그네트론을 생산, 자체수요에 충당하고
일부는 대우전자 프랑스 전자레인지 공장에 공급할 계획이다.
마그네트론 (MAGNETRON : 자전관)이란 초고주파를 발생시키는
전자레인지의 핵심부품으로, 대우전자는 지금까지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마그네트론을 자체생산하기 위해 지난해 6월 전담 프로젝트팀을 구성하고
일본 산요사와 마그네트론 제조생산에 관한 기술도입 계약을 체결하는등
공장설립을 본격 추진해 왔다.
대우전자는 전자레인지 평균 제조원가의 15%선을 차지하는 마그네트론을
자체생산하게 됨으로써 전자레인지의 가격경쟁력과 채산성을 높이는 한편,
제품기능의 고급화를 위한 핵심기술 축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우전자는 ''92년까지 마그네트론 생산규모를 단계적으로 4백만대
수준으로 늘려 자체수요를 1백% 충당하고 나머지 물량은 해외에 수출도
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