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1일 평양에서 개최될 남북통일축구 1차대회에 참가하는
한국 남녀선수단을 포함한 입북단은 모두 76명으로 최종 확정됐다.
체육부에 따르면 정동성체육부장관은 7일 저녁 북경에서 북한측과
최종협의를 끝내고 남녀선수단 45명(임원7 선수 남20.여18), 인솔단7명
(정동성체육부장관, 오지철체육부해외협력과장, 조영승체육부청소년
기획실장, 이원희비서관, 오완건대한축구협회부회장, 홍석범.이준욱
대한축구협회이사) 고문4명(이하래.임태순.정영철대한대학스포츠위원회위원,
이회택전대표팀감독), 보도진 20명등으로 방북단을 확정했다는 것.
한편 입북단은 9일 조선민항편으로 북경에서 직접 평양으로 가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4박5일동안 체류한후 13일 판문점을 통해 귀국하게
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