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8일 내각제포기, 지자제전면실시등 정국
정상화의 4개조건을 정부.여당이 수용할 것을 요구하며
여의도중앙당사에서 무기한 단 식농성에 들어갔다.
또 평민당 소속의원들은 이날 김총재의 단식돌입직후 의원총회를 열어
김총재와 함께 동조단식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에따라 지난 7월23일 야당의원들의 의원직사퇴서 제출이후 파행을
거듭해온 정국은 상당기간 더욱 경색될 전망이다.
*** 내각제 포기, 지자제 전면실시등 강력 요구 ***
김총재는 단식돌입에 앞서 여의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태우대통령의 내 각제포기선언, 지자제전면실시약속 이행, 연내
민생문제해결, 보안사해체및 군의 정 치개입 중지등 4개항을 요구하고 이들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대여협상 에 불응하는 것은 물론
현정권의 신임을 묻는 국민운동을 벌이겠다고 선언했다.
김총재는 또 "야당의원들의 의원직사퇴이후 민자당이 책임있는
대응책도 제시하 지 않은채 국회의 휴회를 되풀이함으로써 야당에 대해
성의를 다하고 있는 것처럼 위장하고 한편으로는 정기국회의 회기후반에
독자국회를 열어 단시일내에 해치울 명 분을 축적하는데 급급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그러나 평민당은 한때의 행동이나 일 부의 성급한 여론에 밀려
경솔한 등원등의 행동을 절대로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종 전의 강경입장을
재확인했다.
김총재는 특히 "이번 보안사 정치사찰문제를 계기로 노대통령이
국민앞에 직접 사과하고 재발방지에 대한 확고한 대책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하고 "군의 정치적중 립과 공작정치의 종식을 위한 옥내외 대중
집회, 국민적 서명운동등 범국민적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 보안사의 정치사찰 영구집권 목적 강조 ***
김총재는 "보안사의 정치사찰사건은 한마디로 6공이 위장한
군사통치하에 있으 며 본질에 있어서 5공과 다를것이 없다는 사실을 여실히
입증했다"면서 "이러한 군 의 정치개입은 현집권세력의 영구집권과 이에
장애가 되는 민주세력 특히 평민당의 말살에 그 목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보안사 정치사찰사건을 군의 정치개입종식과 진정한 민주제도
회복을 위 한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면서 국군보안사를 해체하고
정치적 중립을 지키 는 각군의 독립된 방첩부대체제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총재는 또 "보안사보다 훨씬 더 광범위하고 노골적으로 정치개입을
하고 있는 것이 안기부"라고 주장하고 "안기부법의 일대 개정을 통한
안기부의 국내정치개입을 단절하여 지금과 같은 공작정치를 종식시키지
않으면 민주주의도 통일도 성취될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동안 한소수교등 일부 북방외교의 성과가 없는 것은
아니나 이는 크게 봐서 냉전종식의 필연적 산물이지 결코 노정권의
독점적인 공로가 될 수 없다 "면서 "설사 외교의 일시적 성과가
있었다해도 내정이 이를 뒷받침하지 않는한 이는 사상누각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