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이 세계에서 가장 가느다란 실인 0.01데니어의 초극세사를
개발, 내년말부터 본격생산에 들어가기로 했다.
코오롱은 첨단의 폴리에스테르 고분자중합기술과 해도형 방사기술이라는
특수공법을 활용, 이같은 초극세사를 독자개발한데 이어 내년 하반기까지
1백억원을 들여 연산 2천톤규모의 전용생산라인을 구미공장에 건설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이 실은 머리카락의 약 1천분의1의 굵기로 육안으로 보이지 않을 정도로
가늘며 1g의 원사만으로 9천km를 늘어뜨릴수있는 세계최고수준의
초극세사이다.
특히 이 원사를 소재로 만든 인공피혁은 천연피혁과 동일한 망상층조직에
부드러운 표면질감과 뛰어난 보온통기성을 갖는 외에 쳔연피혁의 결점인
냄새, 부패및 탈색의 우려, 번거로운 손질의 필요성이 전혀 없는 혁신적인
제품으로 알려져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