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분기중에도 수출 증가율보다 수입 증가율이 앞서면서 무역적자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4일 무협에 따르면 4.4분기중 수출은 중동사태에 따른 세계경제 위축과
수해로 인한 수출차질,선진국의 계속되는 수입규제,후발개도국의
저가품시장 잠식등으로 1 백74억달러에 그쳐 전년 동기에 비해 1.5%
증가에 머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반해 수입은 원유가 급등과 내수공급을 위한 원자재도입
확대등으로 1백90 억달러에 이르러 작년 같은기간에 비해 15.8%가
증가,통관기준 무역적자는 16억달러 수준이 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에따라 올해의 전체수출은 6백37억8천2백만달러에 그쳐 당초 목표에
미달하고 수입은 목표를 초과하는 6백84억8천9백만달러에 이르러
무역적자는 47억7백만달러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