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주택건설업체들은 10월중 분당, 일산, 평촌, 산본, 중동등
수도권의 5개신도시에서 모두 2만4천9백64호의 아파트를 분양 또는
임대하는 것을 비롯, 전국에서 총 4만2천6백22호의 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6개 신도시 2만4천96호 31일 동시 분양 ***
1일 건설부와 한국주택사업협회(회장 유근창)에 따르면 이달중 1백17개
회원사중 우성건설, (주)한양 등 48개 업체가 주택분양계획을 세우고
있으며 이 가운데 29 개 업체는 분당(6차) 7천4백34호, 일산(1차) 3천26호,
평촌(2차) 8천8백82호, 산본( 3차) 1천2백90호, 중동(1차) 4천3백32호 등
신도시 지역에서만 2만4천9백64호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밖의 지역에서는 1만7천6백58호가 분양 또는 임대된다.
대형주택건설업체들이 이달에 공급하는 아파트물량중 19.5%인
8천3백6호는 임대 주택이다.
수도권 5개 신도시에서 아파트가 동시에 분양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신도시 주택 분양업체들은 잠정적으로 오는 24일 견본주택을
공개하고 31일부터 분양신청을 받는다는 계획을 수립하고 건설부와
분양일정을 협의중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