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독의 집권 기민당은 함부르크에서 열린 이틀간의 합동회의
마지막날이자 양독일의 정식 통일에 이틀 앞선 1일 합당한 다.
헬무트 콜 서독 총리이자 기민당 당수는 30일 동독 기민당의 고위
간부들과 만나 양독일이 분할된 지난 49년이래 최초로 합당을 이루기
위한 준비작업을 가졌다.
서독 기민당은 1일 상오 회의를 갖고 당 정관을 개정함으로써 정식
통일을 이루기 위한 정지작업을 할 예정이며 하오 늦게는 동베를린의
6개지역과 통독후 연방정부로 복귀할 동독내 5개 주정부대표가
합동회의에 참석한다.
양독의 통합 기민당은 오는 12월 2일 있을 전독일 총선에 앞서 오는
22일 당정책요강을 확정할 계획인데 메지에르 동독 총리는 통합
기민당은 장래의 당 강령에서 사회문제에 큰 비중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