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의료부조대상의 저소득장애인에 대해서도 장애치료에
드는 의료비 전액을 국가가 지원한다.
보사부는 30일 올해부터 자활보호대상으로 장애등급이 1-4급에 해당하는
장애인에 대해 진료비 전액을 국가가 지원해 오던 것을 1일부터는
의료부조대상으로 장애등급 1-4등급의 장애인에게 까지 확대키로
했다.
이에 따라 의료부조대상 장애인은 그동안 입원 및 외래진료때
진료비의 40-67%를 본인이 물어왔으나 앞으로는 무료로
장애를 치료할 수 있게 됐다.
보사부는 이같은 장애인에 대한 의료비 지원대상의 확대로 자활보호대상
3천명을 합쳐 모두 3만2천여명의 장애인이 무료진료혜택을 받을수
있게 됐으며 이에 추가로 소요되는 예산규모는 2억6천5백만원이라고
밝혔다.
보사부는 장애인이 무료진료혜택을 받으려면 입원 외래진료때 병원에
장애인 수첩과 의료보호수첩을 제시한 뒤 의료기관에 비치된
장애인의료비 신청서를 작성, 제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