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28일 북한.일본의 수교에 원칙적으로 반대하지는 않으나
양측의 국교수립이 남북대화및 교류의 진전을 저해해서는 안되며 북한의
핵안전협정가 입이 반드시 선결돼야한다는 입장을 일본정부측에
강력히 전달키로 했다.
정부는 또 북한이 이번 대일협상과정에서 수교를 제의한 것은 <두개의
조선>정책반대라는 기존의 정책을 포기한 것으로 판단, 이를 계기로
남북한 유엔동시가입을 보다 본격적으로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특히 이번 유엔총회기간중 남북한 유엔동시가입을 적극
추진하되 북한이 이를 반대할 경우 우리만의 유엔단독가입을 신청하는
문제도 신중히 검토중인 것으 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와함께 소련과의 수교에 이어 중국과의 관계개선을
본격적으로 추진, 북경아시안게임후 한.중간 무역사무소교환설치에 이어
빠른 시기에 국교수립이 이루 어지도록 하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