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28일 "노태우정권은 지자제 실시에 관한
4당합의의 약속을 깬데 이어 법으로 명시된 시한까지 지키지않고 있다"
면서 "이는 엄격한 의미에서 대통령 탄핵소추사유가 되는 것이므로
노대통령은 국민앞에서 정치적 결단을 내려야 할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총재는 이날 마포 제 2당사에서 열린 의원총회 인사말을 통해
"지자제를 실시하지 않으면 지방이나 야당의 발전을 기대할수 없으며
야당의 집권도 불가능하다"고 말하고 "지자제는 30년을 기다려온
것이므로 더이상 미룰수 없다"고 밝혀 지자제 실시 관철에 총력을
기우릴 것임을 분명히 했다.
김총재는 "그동안 여당측과 직접 여러가지 방법으로 접촉해본 결과
약간의 진전은 없지않았으나 여당내 혼란으로 민자당이 당론을 세우지 못해
정국정상화의 가능성은 50% 미만"이라고 말하고 "오는 10월 6.7.8일로
예정했던 성묘와 광주방문을 연기하고 8일 기자회견을 통해 정국
타개를 위한 평민당의 최종적인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