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4/4분기 증시에서는 주식의 수급상황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여 침체
장세 회복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오는 12월말까지 4/4분기중에 증시에
공급될 주식물량은 증권당국의 기업공개 및 유상증자 억제로 2조3천9백억원
에 그치는 반면 수요는 고객예탁금과 증안기금등 기존의 매수여력 이외에
투신사의 수익률보장 수익증권의 판매로 인한 신규수요 창출로 5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돼 수요가 공급을 2조6천억원 가량 초과할 것으로 예상
되고 있다.
4/4분기중에 예상되는 주식공급 물량은 <>증권당국의 강력한 수급조절
정책으로 기업공개가 계속 중단될 것이고 <>유상증자도 10월에는 1천7백
68억원, 11월에는 1천7백56억원으로 이미 확정돼 12월에도 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여 5천1백억원 <>신용융자 만기도래분 8천8백억원 <>미수금
및 미상환융자금 9천억원 <>신주상장물량 1천억원등 모두 2조3천9백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러나 수요는 <>고객예탁금이 1조3천억원선을 유지할 것이며 <>증안기금
의 추가매입 여력이 1조6천억원에 달하고 <>보장형 수익증권의 판매가 모두
마무리되면 2조1천억원의 신규수요가 창출돼 신용융자가 거의 중단된다
하더라도 총 5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특히 환매채와 채권관리기금(BMF)등의 간접수요가 2조원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이고 은행과 보험사도 주식매입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 증시에
가장 큰 위협이 되고 있는 담보부족 계좌를 비롯한 악성매물을 소화해
내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