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수출단지로 자리잡고 있는 한국수출산업공단의 수출이 지난해
이후 줄곧 떨어져 우리나라 전체수추에서 차지하는 공단 수출비중이 크게
낮아지고 있다.
공단수출은 지난 88년 56억 4천만달러를 달성, 총수출에서 차지하는 수출
비중이 전년대비 0.6% 포인트 줄어든 9.3% 를 기록한데 이어 지난해는
사상 첫 수출감소여파로 8.8%를 크게 떨어졌다.
*** 총수출 비중도 8.2% 낮아져 ***
게다가 남동공단입주업체를 포함, 공단 6백 61개 입주업체가 수출한
실적은 8월말현재 33억 4천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4% 격감
했으며 우리나라총수출에서 차지하는 수출비중도 8.2% 로 감소, 우리
나라수출신장을 뒷받침해주지 못하고 있다.
더욱이 생산인력이 태부족해 가동률이 떨어지고 있을뿐 아니라
연휴까지 겹쳐 하반기 수출선적이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전체수출을 지탱해온 수출공단의 역할은 크게 감소될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