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제철은 25일 연산 64만5천톤 규모의 신주물선고로를 준공,
화입했다.
포철은 1년 11개월동안 1천2백9억원을 투자, 이날 신주물선고로를
완공하고 생산 물량중 40만톤은 주물선으로, 나머지 24만5천톤은
제강용선으로 이용할 계획이다.
주물선은 실리콘함유량이 1.41%이상으로 일반제강용선에 비해 가공성이
뛰어나 엔진본체등 자동차부품 및 각종 롤러등 산업기계류 피아노
농기구등의 제작에 사용된다.
이번 신주물선고로는 영국의 데이비 매키사와 한국중공업이 설비공급을
맡고 현대건설 제철정비 포항로공업 한국단열등이 시공을 맡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