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차량의 급속한 증가와 내외국인 자가운전 여행자의 급증에 따라
도로표지가 도로이용자에게 보다 효율적인 안내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전국의 도심지 도로와 고속도로 인터체인지에 고유번호를 부여하는등
도로표시를 대폭 개선, 내년 하반기 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25일 하오 건설부가 마련한 "도로표지 관리개선 방안"에 따르면
앞으로 운전자들이 도심지 도로나 인터체인지에 표시돼 있는 도로번호를
보고 목적지를 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모든 도로에 각각의 고유번호를
부여하기로 했다.
또 표지판에는 남쪽 및 북쪽 방향을 명확히 나타내고 현재 도로 한쪽에
만들어져 있어 운전자가 쉽게 알아보기 어려운 도로표지판도 미국등지처럼
도로양쪽에 버팀기둥을 세우는 문모양의 표지판으로 바뀌기로 했다.
이와함께 도로의 영문 이름은 현재 한글 이름 활자체 크기의 80%에서
50%로 작아지고 도로의 진행방향을 나타내는 지명을 현행처럼 1개만
쓰는게 아니라 2개를 써 넣게 된다.
건설부는 또 00대학병원, 00놀이시설등 민간시설의 위치를 안내하는
사설안내표지판의 경우 색상을 일반도포표지판 색상인 청색으로 하지않고
갈색으로 하는등 사설안내표지 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
건설부는 이같은 내용을 주요골자로 하는 "도로표지규칙 개정안"을
마련, 이날 하오 도로교통안전협회와 공동주최로 세종문회화괸에서
공청회를 열어 여론을 수렴했는데 올 연말까지 이를 확정, 내년 하반기부터
현행의 표지판 형식을 새로운 방식으로 바꿔나가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