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5차 유엔총회가 개막 첫날인 24일부터 페르시아만사태를 둘러싼 열띤
논란에 빠져들고 있다.
이날 연설에서 프랑수아 미테랑 프랑스 대통령은 이라크의 무조건적인
쿠웨이트철수를 전제로 한 4단계 해결방안을 제의하고 이라크에 대한
국제사회의 단합된 제재노력에 찬사를 보냈으나 페르난도 콜로 데멜로
브라질대통령등 일부에서는 다소간의 이견을 보이는등 첫날부터 의견
충돌의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미테랑대통령이 이날 쿠웨이트의 주권 회복문제는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못박고 이라크의 쿠웨이트 철수 실현을 전제로 한 해결방안을
발표한데 이어 예두아르트 셰바르드나제 소련외무장관도 25일 개최될
유엔안보리 전체회의에서 대이라크 공중봉쇄를 포함한 추가 제재가
불가피하다고 밝힐 것으로 예상되는등 안보리 상임이사국들은 페르시아만
사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일치된 대이라크 압력 강화움직임을
주도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