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노동당 대표단과 북한을 방문중인 일본의 자민/사회당 대표단
단장간의 회담이 25일 평양에서 진행됐다고 북한방송들이 보도했다.
내외통신에 따르면 이날 회담에는 북한측에서 국제담당 당비서겸 최고
인민회의 외교위원회 부위원장인 김용순이, 그리고 자민당측 단장인
가네마루 신 전 부총리와 사회당측 단장인 다나베 사회당 부위원장이
참석했는데 회담에서는 "조/일 두나라 사이의 관계개선에 나서는 일련의
문제들이 토의" 됐으며 "좋은 분위기속에서 진행" 됐다고 북한방송들은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