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가칭)의 정문화대변인은 정부의 페르시아만 군비지원결정에 대한
논평을 통해 "정부가 지원키로 한 2억2천만달러는 물가폭등, 우루과이
라운드협상, 수해등 어려운 경제현실을 도외시한 과다한 분담금으로
비자주적 외교의 소산"이라고 주장하고 "특히 직접적인 군사개입으로
발전할 소지가 있는 군의료단 파견과 파병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