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경 아시안게임을 무대로한 남/북한의 교류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남북대화를 종합적으로 지도하기 위해 북한의 전금철 조국평화
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비밀리에 북경을 방문중이라고 교도통신이 24일 북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 북경발로 보도했다.
이소식통은 남북 국회회담 예비회담의 북한측 수석대표로 남북대화
실무책임자인 전부위원장이 이번에 북경을 방문한 것을 북한측이 북경
대회를 무대로 한 남북대화를 중요시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풀이하고
"부위원장은 북경주재 북한 대사관에서 이번 남북대화를 종합적으로
지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