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서 대한변협 회장은 22일 변협 인권위의 사퇴권고를 둘러싸고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한 사과 서한을 전국의 변협소속 2천여회원에게
보냈다.
박회장은 이서한에서 강민창 사건의 변호를 담당했던 본인이
협회장으로 피선된 후 사임결단을 내리지 못해 재야법조계에 파문을
던지게 된 것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히고 "변협회장으로서
변협이 고문은폐의 진상규명을 거듭 촉구했던 사건의 피고인을 변호,
일반인에 대한변협의 굳은 의지에 오해를 가져오게 한데 대해
사과한다"고 말했다.
박회장은 또 이번 일을 각성의 계기로 삼아 혼신의 노력으로
소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