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 북한개방 유도차원서 양해 ***
정부는 오는 24일 가네마루 신(금환신)전일본부총리를 단장으로한
자민.사회당대표단의 평양방문을 계기로 일.북한간에 민간차원의
무역사무소설치에 합의가 이루어지더라도 이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일본정부측에 전달한 것으로 22일 알려졌다.
*** 정부, 북한개방 유도차원서 양해 ***
정부는 또 정당간 연락사무소설치등 일.북한간 비공식성격의
관계개선의 경우도 북한의 개방을 유도한다는 측면에서 이를 수용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의 한 당국자는 "국제사회에서의 고립심화, 심각한 경제난등
북한이 당면한 어려움등에 비추어 이번 일본정당대표단의 방북을 계기로
일.북한간 관계개선의 토 대가 마련될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도 높다"고
지적하고 "정부는 이미 외교경로를 통해 일본측에 민간차원의
대북관계개선에는 반대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정부는 일.북한간 관계개선이 한반도긴장완화에
도움이 된 다는 차원에서 쌍방 접촉시 북한의 대남무력적화통일노선 포기
<>국가테러행위 중 지 <>남북대화 진전 <>국제원자력기구(IAEA)
핵안전조치협정 체결등을 촉구해줄 것 을 일본측에 요청했다"면서
"가네마루전부총리가 평양방문중 김일성주석을 만나는 자리에서 우리측의
이같은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태우대통령도 21일 가이후(해부준수)일총리와의 전화통화에서
"한국은 북한의 고립을 바라지 않지만 일.북한관계개선은 남북한과
주변국들간의 관계를 전반적으로 고려해 추진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