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 65개이상, 종합 2위고수". 개막일을 맞은 한국선수단은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한채 목표달성을 위한 임전태세를 마쳤다.
23일 북한과의 여자 소프트볼 경기를 시작으로 15일간 27개 정식
종목에 걸쳐 아시아 스포츠 강호들과 메달 경쟁을 펼치게 될 한국
선수단은 당초 목표로 했던 65개이상의 금메달을 획득, 중국에 이어
종합2위를 무난히 지킬수 있다는 자신감에 차있다.
지난 15일 1진에 이어 18일 본진이도착, 전열을 갖춘 뒤 마무리
현지 적응훈련을 해온 한국선수단은 부상중인 일부 종목의 몇몇
선수를 제외하고는 전선수들의 컨디션이 호조를 보이고 있어 메달
전선에 별 이상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곳의 각국 체육인들은 이번대회에 걸린 총 3백8개의 금메달중
중국 한국 일본 북한등이 90% 이상을 차지할 것이라고 내다보고
중국의 종합우승이 확실시되고 있지만 한국과 일본의 2위 다툼이
치열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