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은 최근 일부 금융기관들이 회사채 인수와 관련, 회사채 발행
기업에 CD(양도성예금증서) 매입을 강요하는 이른바 꺽기가 성행하고
있음을 중시하고 각 은행에 이같은 행위를 중지하라고 22일 강력히
지시했다.
한은은 이같은 꺽기행위가 기업의 금융비용 부담을 가중시켜
결과적으로 CD발행 업무를 위축시킬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은은 또 은행의 과도한 사모사채 인수에 따른 공모사채시장의 위축
등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 사모사채 인수규모를 공모사채 인수실적
범위내로 유지토록 하고 사모사채 인수수익률이 공모사채 발행수익률(현재
연 16.0%선)과 비슷한 수준에서 결정되도록 하라고 시달했다.
한은은 최근 금리가 인상된 CD 발행액이 크게 늘어났으나 아직까지
은행들이 회사채 매입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고 있다고 지적, 회사채 등
유가증권을 조속히 매입하여 최근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회사채
유통수익률의 안정화에 힘써 줄 것을 아울러 당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