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부터 오는 연말까지는 한국종합전시장(KOEX)전시장 사용예약이
거의 꽉차 있다.
21일 KOEX에 따르면 이날현재 다음달부터 오는 연말까지 62개의 각종
전시회행 사가 예약돼 있으며 내년 상반기까지는 87개행사가 예약돼 있다.
이 기간동안에는 10월30일부터 11월5일까지 열리는 90서울국제무역
박람회(SITRA 90) 등 국내 주관 행사와 외국에서 주관하는 행사로 오는
2월에 개최되는 독일 하이테크박람회 등 굵직한 행사도 끼어있다.
특히 전시회를 제외한 일반행사까지 합치면 이 기간동안 예약행사는
훨씬 많아 오는 연말까지는 전시장 사용예약이 사실상 어려운 실정이다.
KOEX전시장 사용예약이 많은 것은 미국등 선진국과의 통상마찰 해소를
위해 해외업체 초청전시회가 많은데다 수출부진으로 국내업체의 전시회도
늘어나고 있으며 그동안 한국시장에 대해 거의 무관심해 온 선진각국이
한국시장에 대해 높은 평가를 하면서 한국에서 전시회를 갖는 횟수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선진각국의 기술이전 기피로 최신 기술 및 정보를 전시회를 통해
얻어 내기 위해 전시회를 열고 있는 것도 한 요인으로 분석되고 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