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은 20일 민주당측이 통추회의의 통합중재안을 전면 수락했는
지를 이번주중 보다 분명히 파악한뒤 민주당 이기택총재의
야권3자 대표회담 제의에 대한 당의 입장을 내주초 공식 결정키로 했다.
평민당은 이날상오 여의도당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열어
3자대표회담제의에 대한 당의 방침을 결정하려 했으나 <민주당측의
입장이 형식적으로는 통추회의 중재안을 수용한 듯하나 내용상으로는
수용한 것같지 않다>는 결론을 내리고 이번주말까지 민주당 협상대표들과의
접촉을 통해 민주당의 진의를 보다 정확히 파악키로 했다.
김태식대변인은 회의가 끝난뒤 "통추회의 중재안을 민주당측이
전면수용한 것인지 여부에 대한 진의도 정확히 파악되지 않은 상태에서
3자대표회담 제의에 대한 결론을 내릴 경우 자칫 통합을 바라는 국민의
여망에 또 다시 실망을 안겨줄 우려가 있다"고 지적하고 "이번주중
민주당측 협상대표들과 접촉을 통해 정확한 진의를 파악한뒤 내주초
고문회의와 당무회의등을 열어 우리당의 최종 입장을 결정할 방침"이 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