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의 과거 침략희생국 우려 없어야 ***
나카야마 다로 일본외상은 19일 지난 1945년이래 처음으로 비전투
군사요원의 해외 파병을 위해 마련될 법안이 과거 일본의 침략정책의
희생자들을 불안하게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법안은 일본의 비무장 군사 요원들이 유엔 깃발아래 다국적 군에서
지원 역할에 참여할수 있도록하고있다.
나카야마 다로 외상은 이날 의회에 출석, " 지난 2차대전중 고통을
받았던 동남 아시아 국가들은 이같은 내용의 새로운 법률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있다"고 말하고 " 외국뿐 아니라 본국에 있는 사람들에게 일본의
의사를 분명히 밝혀주기 위해서도 명쾌한 내용의 초안을 작성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가이후 도시키 총리는 새로운 법률의 초안이 조지 부시미대통령과의
회담 예정일인 이번달말까지 준비되기를 바라고있다고 일외무성 관리들이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