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계약서류 위조 관리비 80억 불법징수 ***
서울지검 남부지청 홍준표검사는 19일 위조한 문서를 근거로 서울
영등포구여의도동36의2 맨하탄빌딩(일명 여의도백화점)을 4년간
관리하면서 입주상인 들로부터 80여억원의 관리비를 불법으로
받아온 김민수씨(52.서울동작구흑석1동10의 15)를 사문서위조및 동행사등
혐의로 구속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85년 이 빌딩관리회사인 여의도기업의
상무로 일하 던중 건물주 김희수씨가 1백억원의 부도를 낸데 이어 지난
86년 4월 이 빌딩 관리를 맡고있던 전국회의원 김태수씨가 30억원을 챙겨
해외로 도주,빌딩관리에 공백이 생 기자 건물주 김씨를 찾아가 관리비
미납금 2억여원을 안 받는 대신 83년 처음 건물 을 지을 당시부터 30년간
빌딩을 관리하기로 한 것처럼 계약서를 만들어 관리회사인 (주)여의도
기업대표로 취임한 뒤 3백여개의 입주 상점으로부터 한달평균 1억7천만
원씩의 관리비를 받아 왔다는 것이다.
김씨는 또 입주자들이 관리비 불법징수에 반발하자 단전과 단수조치를
하는등 행패를 부렸으며 자체관리위원회를 구성해 자신이 물러날 것을
요구하는 입주상인들 을 협박해 왔다는 것이다.
맨하탄 빌딩은 14층건물로 1층부터 9층까지는 백화점으로 10층부터
14층까지는 사무실로 사용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