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들어 신구주간의 가격차가 심화되고 있는데다 장기증시전망이 불투명
해지고 있어 증시를 통한 자금조달 기능이 마비상태에 이를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17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최근들어 일부종목의 신구주가격 격차가 20% 선
까지 벌어지고 있어 싯가발행할인율이 30% 까지 높아졌음에도 불구하고
증자매리트가 크게 줄어들고 있다.
특히 이번주중 유상청약에 들어가는 대한항공 대우 대미실업등은 지난주
후반주가가 폭락세를 나타냄에 따라 구주의 가격이 신주발행가의 1백 20%
전후로 낮아져 대량실권이 우려되고 있다.
이가운데 대우의 경우 1개월전 신주발행가를 1만 4천 1백원으로 잠정결정
했으나 주가하락으로 기존발행가보다 무려 2천 9백원이나 낮은 1만 1천
2백원으로 확정한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구주가격과의 격차가 20.6%를 보여
실권이 우려되고 있다.
이밖에 이번주중 청약에 들어가는 대한항공, 대미실업, 신진피혁등도
신주발행가와 구주가격가의 가격차가 20% 안팎으로 좁혀졌다.
한편 오는 10월에 유상청약을 실시하는 중원상사의 경우 잠정결정된
신주발행가가 5천 8백원으로 액면가에 근접하고 있어 상장사들의 증사
의욕을 감퇴시키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