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비롯한 대미 섬유수출국 24개국은 12일 워싱턴주재 대사들의
연명으로 현재 미하원이 심의중인 섬유 및 신발류 수입규제법안 에 반대하는
서한을 폴리 하원의장을 비롯한 주요 하원지도자들에게 발송했다.
이 서한에서 섬유수출국들은 하원이 심의중인 섬유 및 신발수입법안은
관세 및 무역에 관한 일반협정(GATT)을 비롯한 규제규범과
우루과이라운드협상정신에 위배된 다고 주장하고 이 법안을 저지토록
촉구했다.
지난 7월 68대32로 상원 본회의를 통과한 이 법안은 신발류는 89년
수입실적 수준에서 동결하고 <>섬유류 수입은 전년대비 1% 증가만을
인정하며 <>미농산물 수 입국가에 섬유쿼터를 우선 배정하는 것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지난해 한국의 대미 섬유 및 신발류 수출은 66억달러로 전체
대미수출의 31.8% 를 차지했으며 미행정부도 이 법안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