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회사들의 담보부족계좌정리를 둘러싸고 증권사와 투자자간은 물론 책임
소재를 따지기위한 증권사내부직원들간의 갈등이 나타나는등 신통이 심화되고
있다.
*** 뚜렷한 묘책 없어 ***
11일 증구너업계에 따르면 대달 10일까지 담보유지비율 1백 %미만의 깡통
계좌는 모두 정리한다는 지난 8일 사정단회의의 결정에따라 깡통께좌
정리대책팀을 구성한 동서증권을 비롯 증권회사들이 구체적인 정리계획수립에
부심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대부분 뚜렷한 모책을 찾지못하고 있는 평편이다.
거의 대부분의 증권사들이 깡통계좌를 갖고 있는 투자자들에게 정리를
요구하는 내용증명을 다시 발송하는 정도에 머물고 있는데 일부품권사에서는
계좌관리직우너에게 책임지고 정리토록 지시하거나 각서를 요구, 직우너들이
반발하는 사례도 나타나고 있다.
*** 책임소재 놓고 직원간 갈등 ***
그런데 이같은 증권회사들의 깡통계좌 정리움직임에 대해 투자자들은 강한
반발을 나타내고 있을 뿐만아니라 책임소재문제로 직원들역시 불만이 많고
증권협에서도 청회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어 깡통계좌정리의 후유증은 앞으로
더욱 증폭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한편 깡통계좌이외의 담보비율부족 미수금및 미상환융자금에 대해서는
럭키등 몇몇 증권사에서 그동안 추진해온 자율정리를 계속한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는 외에는 거의 대부분 손을대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