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증시침체에도 불구, 상장기업들이 자사주관리를 위해
무상증자를 활발히 실시함에 따라 무상증자에 따른 신주상장 규모가
1조원을 돌파했다.
1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지난 1.8중 상장기업의 무상증자로 인해
주식시장에 새로 상장된 주식수는 모두 2억1백63맞5천6백주로 이에따른
상장자본금 증가액(액면가기준)이 1조81억7천8백만원에 달함으로써
무상신주상장 규모가 8개월만에 1조원을 상회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1억7천7백37만6천4백주및 8천8백68억8천
2백만원에 비해 주식수및 금액기준으로 각각 13.7% 늘어난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