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가까운 시일안에 미국, 독일, 베네수엘라, 아르헨티나와
함께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최고군사학교에서 도상군 사기동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유력일간지인 클라린이 10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군사소식통들을 인용, 이번 도상 합동군사훈련이 군사적인
면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이번 훈련에 한국이 참가하게 된 것은
특기할만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이어 이들 5개국 군고위장교들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될 이번
도상훈련에서는 실제 군사훈련과정에서 응용할 수 있는 방식들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신문은 합동 도상군사훈련이 언제 실시될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고 말하고 미국측에서는 이번 훈련에 영관급장교 40여명을 파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움베르토 로메로 아르헨티나 국방장관이 한국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이 신문은 당초 미시오네스주의 정글지대에서 실시키로 돼있던
아르헨티나 군과 미레인저부대와의 합동군사훈련은 페르시아만사태 때문에
연기됐다고 보도했다.
한편 아르헨티나 최고군사학교측은 클라린지의 5개국 합동도상군사훈련
보도에 관해 논평하기를 거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