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11일 하오 한강 홍수통제소와 서울시재해대책본부를
차례로 순시하고 중부지방의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고 신속한
복구를 지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