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1일 상오 종합청사에서 강영훈국무총리주재로 건전사회기풍
진작을 위한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추석을 앞둔 과소비 억제방안을 논의한다.
이 회의에서는 추석절 과다선물 안주고 안받기운동을 비롯
에너지절약대책, 행 락질서 확립등을 국민운동으로 확대시키는 방안을
협의한다.
이날 회의에는 이승윤부총리와 안응모내무.정영의재무.박필수상공.이희일
동자. 김정수보사. 김창식교통. 이연택총무처. 최병열공보처. 조경식환경처.
김윤환정무1장관과 고건서울시장, 이상배대통령행정수석비서관등이 참석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