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은 10일 내각제포기선언및 지자제전면실시등 정국정상화를
위한 5개항의 선행조건에 대해 여권이 구체적이고 성의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는한 정기국회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의했다.
평민당은 이날상오 마포 제2당사에서 김대중총재주재로 의원총회를
열어 정기국 회 개회에 즈음한 대책을 논의, 결의문을 통해 "현정국타개의
길을 열기위한 최우선 적인 요소로 지방자치제의 전면실시와
내각책임제개헌 포기선언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면서 여권이 이에 대해
성의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는한 등원을 거부하는 한편 모든 민주세력과
연대해 강력한 투쟁을 전개할 것을 다짐했다.
의총은 또 결의문에서 "그러나 우리는 의원직사퇴서제출이후 새로히
발생한 중 대사태에 비춰볼때 하루 속히 정국을 정상화시켜야 하겠다는
기본적 염원을 가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라면서 "조속한 정국타개를 위해
먼저 국회의장과 민자당은 불법 날치기를 저지른데 대해 국민앞에 정식으로
사과하고 앞으로 국회에서 이런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보장키 위해 법적
제도적 장치를 강구해야 하며 동시에 7.14 날치 기를 직접 자행한 여당소속
부의장과 원내총무는 마땅히 그 책임을 질 것을 요구한 다"고 말했다.
김총재는 이에앞서 인사말을 통해 "우리당은 원칙없는 타협은 결코하지
않을것이며 원칙있게 타협을 하더라도 여권이 계속 무원칙하게 나올경우
등원은 결코 있을 수 없으며 새로운 본격적인 투쟁을 전개할수밖에 없다"고
말하고 "노정권이 기어히 우리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중대한
위기에 들어갈수 밖에 없음을 경고해둔 다"고 강조했다.
김총재는 또 야권통합문제에 언급, "야권통합은 국민의 절대적
명령으로 반드시 이루어져야 하며 또 반드시 성사될 것"이라면서 "오는
92년 선거에서의 야권 단일후 보를 이룰 복안을 가지고 있으며 민주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재야가 제시한 통합조정 안을 수락, 야권통합의 대의에
동참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민주당 의총서 동원거부 결의 ***
한편 민주당도 이날상오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이기택총재등 소속의원
8명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의원총회를 열어 현단계에서는
의원직사퇴당시와 정국상황이 바뀐 것이 없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이번
정기국회의 등원을 거부키로 결의했다.
이총재는 이날 의총에서 "13대국회는 이미 국민대표권을 상실했다"면서
"3당야합에 이은 날치기통과등 변칙적인 운영으로 다수의 횡포를 자행,
13대국회의 본업인 5공청산과 민주화작업을 회피했기 때문에 이같은
본질적인 문제해결의 전망이나 보장이 없는한 등원이나 복귀를 거부해야
한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