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대통령은 9일 헬싱키에서 미하일 고르바초프 소련대통령과
세번째이자 가장 짧은 하룻동안의 정상회담을 갖기 위해 8일 상오 (현지시간)
헬싱키에 도착했다.
이번 미소정상회담은 주로 페르시아만위기에 촛점을 맞출 것으로
알려졌다.
부시 대통령과 고르바초프는 9일 총 5시간동안 회담하고 한시간동안
오찬을 함께할 예정이다.
미행정부 관리들은 부시 대통령이 제의한 이번 회담이 격식을 차리지
않고 협의를 진행하는 회담이 되며 회담결과 주요한 발표나 새로운 조치가
있을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이 회담은 페만위기를 맞아 미/소 두 초강대국의 단결을 강조하는
정상회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중동을 여행중인 제임스 베이커 국무장관이 부시대통령 일행과
이날 합류했으며 고르바초프 소련대통령은 부시대통령보다 늦게 8일 하오
헬싱키에 도착했다.
9일 미소 정상회담은 핀란드 대통령에서 상오중 2시30분동안 1차회담이
진행된후 두나라 대통령은 오찬을 함께 한후 하오에 2시간30분동안 2차
회담을 속개할 예정이며 회담이 끝난후 두 대통령은 한시간동안 공동기자
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이 기자회견에서는 이날의 회담의제들에 관한 발언이 있을듯 한데
미소 정상이 논의할 의제에는 페르시아만에서 미소 두나라가 공동태세를
취할 필요가 있다는 점이 포함될 것이 확실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