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앞으로 석유화학 철강 시멘트 자동차등 에너지 다소비업종에
대해선 중복투자를 규제키로 했다.
또 유연탄사용을 늘려 석유의존도를 줄이고 정유사와 수입상사등 민간
기업도 일정규모의 원유비축을 의무화시킬 방침이다.
정부는 8일 이승윤 부총리 주재로 외무 재무 상공 건설 동자부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페르시이만사태 관련 특별위원회를 열고 고유가시대에 대비,
이같은 방향의 중장기 에너지 및 산업정책을 수립 시행키로 했다.
*** 저에너지 소비형으로 산업구조 개편 ***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지난 6월 배럴당 13달러 수준이던 유가가 90년대
초에는 평균 25-30달러선으로 폭등할 것으로 보고 저에너지소비형으로
산업구조를 개편, 에너지원 및 도입선 다양화, 원유비축 확대, 소비절약
등 다각적인 중장기대책을 마련해 7차5개년 계획에 중점 반영키로 했다.
에너지를 많이 쓰는 업종에 대해선 업종별로 과잉 또는 중복투자를 억제
시킬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고 공장신증설때 에너지절약형공정을 도입하도록
유도키로 했다.
또 10월말까지 기업의 자동화 정보화사업에 대한 종합적인 지원대책을
수립키로 했다.
에너지도입선을 다양화하기 위해 중국과 소련으로부터의 원유도입을 추진,
중동지역의존도를 현재 75%에서 2001년엔 65%이하로 줄일 방침이다.
또 해외유전개발에 적극 참여, 개발유전공급분을 3.4%에서 20%수준까지
높이고 인도네시아에서만 들여오는 LNG(액화천연가스)도 다른 도입선을
확보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